인사말

보도자료

제 목 K-iDEA ‘한국게임산업협회’로 명칭 변경, 강신철 회장 연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2-24 조회수 500
첨부파일 [보도자료] K-iDEA ‘한국게임산업협회’로 명칭 변경, 강신철 회장 연임.pdf

K-iDEA ‘한국게임산업협회’로 명칭 변경, 강신철 회장 연임

 

- 제 13차 정기총회 개최

- 정관 개정 통해 명칭 변경 합의

- 협회 최초 연임 회장 확정

 

(사)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회장 강신철, 이하 K-iDEA)가 명칭 변경을 추진한다. 강신철 협회장은 앞으로 2년 간 협회를 계속 이끌어가게 됐다.

 

K-iDEA는 23일 오후 5시 30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제 13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의결 안건으로 정관 개정, 임원 연임 등이 논의됐다.

 

총회는 이날 정관 개정을 통해 K-iDEA의 이름을 ‘한국게임산업협회(영문 표기 Korea Association Of Game Industry, 약칭 K-GAMES)’로 바꾸는데 합의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의 인가 승인을 거쳐 구체적인 후속 준비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지난 2015년부터 협회장직을 맡아온 강신철 회장 연임(제 7, 8기)도 확정됐다. 임기는 오는 2019년까지 2년이며, 해당연도 총회에서 차기 회장 관련 논의가 진행된다.

 

강신철 회장은 이번 총회 결정에 따라 협회 최초 연임 회장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의결 안건과 함께 2016년도 협회 현황과 사업 경과, 현안 등 안건도 보고됐다.

 

K-iDEA는 지난해 국내 게임산업 발전을 위해 규제 개선 활동을 펼쳐왔다. 정부와 국회의 동향에 호흡을 맞춰 의견 전달, 간담회 개최 등 공감대 형성에 나서는 한편 업계 각 이슈에 따른 실질적인 연구 사업도 진행했다.

 

업계와 이용자 관심이 높은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서는 산․학․연과 실제 게임 유저, 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한 정책협의체를 운영하고 공개 방식 등을 명확하게 규정한 자율규제 개선안을 마련했다.

 

강신철 회장은 “게임산업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격상했지만 여전히 존재하는 부정적인 시선과 각종 규제, 글로벌 경쟁 심화 등으로 업계가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위기 타파를 위한 회원사 간 결속과 공동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요한 시기에 다시 한 번 협회장으로서 막중한 역할을 맡게 돼 기대와 동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대한민국 게임산업이 또 한 번 도약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불합리한 규제 철폐, 사회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한 업계 자율규제 활성화, 진흥 지원 정책 마련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수출 효자산업으로서 국가에 더욱 더 기여하는 게임산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정기총회에는 강신철 회장을 비롯해 네오위즈게임즈, 넥슨코리아, 넷마블게임즈,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 엔씨소프트, NHN엔터테인먼트, 게임빌, 라이엇게임즈코리아,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카카오게임즈 등 회원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목록